설우스님의 야보송 강설
  • 제82회 산은 높고 바다는 깊으며 해가 뜨면 달이 지도다 야보스님 금강경32,응화비전분3
    2020.02.17
  • 제81회 한 방울의 빗방울이 바다에 떨어지니 이름을 볼 수 없다.야보스님 금강경32 응화비진분2
    2020.02.10
  • 제80회 복덕이 원래 성품이 없으니 만금이 들어와도 알지 못한다.야보스님 금강경32 응화비진분1
    2020.02.03
  • 79회 님을 봐도 귀로 듣지 못하고 입으로 말하지 못한다.야보스님 금강경31 지견불생분1
    2020.01.27
  • 78회 불어도 꺼지지 않는 한 등을 어찌 천성이 전하지 못하느냐 야보스님 금강경30 일합이상분2
    2020.01.20
  • 77회 여래가 삼십이 청정행을 닦지 않고 보리를 증득했다고 말하지 말라
    2020.01.13
  • 76회 하필 영산의 세존께 소식을 물으리오.야보스님 금강경28 불수불탐분2,29 위의적정분1
    2020.01.06
  • 75회 야보스님 금강경27 무단무멸분2,28 불수불탐분1
    2019.12.30
  • 74회 봄의 난초와 가을 국화 각기 스스로 향기를 뿜는다. 야보스님 금강경26 법신비상분3,27 무단무멸분1
    2019.12.23
  • 73회 한밤중에 진실로 밝은 것은 그 출처가 어느 곳인가? 야보스님 금강경26 법신비상분2
    2019.12.16
  • 72회 하늘을 의지한 장검은 범부가 비교하지 못한다.야보스님 긍강경25 화무수화분2,26 법신비상분1
    2019.12.09
  • 71회 무심과 무아를 분명히 일렀으나 알 수 없어라.모르는 자가 이 누구인가?
    2019.12.02
  • 70회 대그림자 뜰을 쓸어도 티끌은 움직이지 않는다. 야보스님 금강경24 복지무비분2
    2019.11.25
  • 69회 소라고 부르면 곧 소이고 말이라 부르면 곧 말이다
    2019.11.18
  • 68회 본래면목 부수니 부질없는 이름들이 천하에 가득하다
    2019.11.11
  • 67회 새털구름 바람이 더 거두니 둥근 달빛 차기만 하다
    2019.11.04
  • 66회 위는 하늘이고 아래는 땅이고 남자는 남자고 여자는 여자로다
    2019.10.28
  • 65회 해가지고 달이 떠도 알 수 없다 이 뭣고? 금강경 야보송21 비설소설분3 설할만한 어떤 법도 없기에
    2019.10.21
  • 64회 같은 침상에서 잠 자지 않았으면 어찌 속옷이 떨어진 줄 알았으리오.
    2019.10.14
  • 63회 홀로 조용히 空한데 앉았으니 장미꽃이 온전히 붉은 줄 알았도다
    2019.10.07
     1    2    3    4    5     
Copyright©BTN All rights Reserved.